자유게시판

  1. home
  2. 알림마당
  3. 자유게시판

"한국 국가 난제 R&D, 매번 일회성…경험·역량 축적해야"

작성일
2023-11-08 07:28
작성자
김*원
조회수
424
첨부파일
(서울=연합뉴스) 조승한 기자 = 미국의 '다르파(DARPA)', 일본의 '문샷'과 같은 국가 난제 연구개발(R&D) 프로그램이 운영 경험과 역량을 축적하며 대표적 R&D 프로그램이 된 것과 달리 한국은 매번 프로젝트를 만들어도 일회성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은 7일 '국가 난제 해결을 위한 주요국 임무 프로그램 분석과 시사점'이란 보고서를 내고 이런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실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경우 2020년 다르파에 착안한 '혁신 도전 프로젝트'를 만들었지만, 올해 또 다르파를 모방한 '한계 도전 프로젝트'를 출범시키면서 앞선 프로젝트가 사실상 일회성에 머무르기도 했다.
보고서는 국가 난제 해결에 민간과 전문가를 활용하는 방식도 정책 결정에서 동의를 얻어내는 수단에 머물렀다고 짚었다.
이와 달리 주요국들은 난제를 가치사슬에 맞춰 임무 설계하고, 이에 따라 분업형으로 참여하는 운영을 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향후 임무정책과 프로그램을 만들 때 민간과 전문가 참여가 명확한 임무와 역할 설정에 기반해야 하며, 위원회의 권한이 투자우선순위 선정과 전략과 정책 제언, 의사결정 주도권까지 확보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그는 "국가대표 선수 육성에 오랜 훈련과 시간이 필요하듯, 국가대표 임무 프로그램도 축적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현재의 정책홍보 관리보다 '과정과 경험지식' 중심의 정책품질관리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shjo@yna.co.kr

댓글은 로그인하셔야 등록이 가능합니다

담당부서 과학기술인지원센터 담당자 연락처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문서 처음으로 이동